뉴욕 타임즈는 바이든 대통령의 미디어 전략이 “낮은 키”이며 타임즈가 발표한 미디어 전략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대통령으로서 Donald J. Trump는 언론의 맥시멀리스트였습니다. 그의 필연적인 논평 스타일은 좋든 나쁘든 포화 뉴스 보도를 생성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언론과의 거래에서 더 냉정한 접근 방식을 취했으며 그의 동맹국 모두가 그것이 잘되고 있다고 믿는 것은 아닙니다.”라고 The Times는 화요일에 보고서를 시작했습니다.

폴리티코는 바이든이 인터뷰를 하지 않는다고 촉구했다: ‘백악관이 취한 벙커 정신을 반영한다’

The Times는 지난 1년 동안 Biden이 언론과 나눈 “대략 12개의” 인터뷰를 분석했는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50개 이상의 인터뷰 또는 오바마 대통령의 100개 이상의 인터뷰와 비교했을 때 창백했습니다.

그는 AP 통신이나 뉴욕 타임즈와 인터뷰한 적이 없습니다. 바이든이 타임스의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브룩스와 함께 앉았지만 ‘레이트 쇼 위드 스티븐 콜버트’와 같은 친근한 장소들조차 방문하지 않은 채 사라졌다”고 타임스는 지적했다.

경험 많은 민주당 전략가인 제임스 카빌은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여론조사 하락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의제를 홍보하기에 충분하지 않다고 제안했습니다.

Carville은 Times에 “내가 믿는 것”은 팔고, 사고, 파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들이 놓치고 있는 것은 세일즈맨십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정책 전문가를 원하지만 아무도 팬을 고객에게 판매하는 책임을 원하지 않습니다.

Times는 Sean Patrick Maloney 의원의 비판을 사용했습니다.